뉴스

[Pick] 폭우 쏟아진 밤, 유리창 깨고 반지하 노인 살린 15살

[Pick] 폭우 쏟아진 밤, 유리창 깨고 반지하 노인 살린 15살

'영등포구 신길동 영웅' 신민제 군…"누구나 할 수 있는 일"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9.26 10:41 수정 2022.09.26 14: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8월 8일 밤, 이례적인 폭우 속 신길동 반지하 80대 어르신을 구한 신민제(15 · 강남중) 군. (사진=연합뉴스)
"앞으로도 남을 도울 기회가 있으면 최대한 도울 거예요."

폭우로 반지하에 갇힌 어르신을 구한 의로운 중학생의 한마디가 마음을 울렸습니다.

가슴 따스한 사연의 주인공은 바로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사는 15살 신민제(강남중) 군입니다.

이례적인 폭우로 서울이 물바다가 된 지난 8월 8일 밤, 신길동 다세대 주택에 거주하는 신 군은 같은 건물 반지하에 거주하는 80대 할아버지가 걱정돼 어머니와 함께 둘러봤다가 빗물과 사투를 벌이던 할아버지를 발견했습니다.

당시 할아버지는 빗물이 쏟아져들어오는 반지하 집에서 벗어나기 위해 유리로 된 현관문 상부를 망치로 내려쳤지만 거동이 불편한 탓에 그마저도 여의치 않았습니다.

이에 신 군은 어머니와 함께 지체 없이 현관문의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위기에 처한 할아버지를 극적으로 구조했습니다.

집안에는 이미 물이 허리 높이까지 들어찬 상태였습니다.

지난 8월 8일, 이례적인 폭우로 서울이 물바다가 된 상황에서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의 한 반지하 할아버지를 구한 신민제(15·강남중) 군. (사진=연합뉴스)

신 군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구출되던 날 할아버지가 온몸을 떠셔서 걱정했어요. 복지시설로 가셨다고 들었는데 건강히 잘 지내다가 빨리 돌아오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할아버지의 건강 회복을 빌었습니다.

초등학생 때 신길동으로 이사를 온 신 군은 오래전부터 반지하에 거주하던 할아버지와 왕래가 잦았다고 합니다.

당시 검도와 합기도를 배운 신 군은 과거 운동을 했던 할아버지의 조언을 받으며 지냈고 부모님도 할아버지를 자주 챙겼다고 합니다.

폭우가 퍼붓던 그날도 신 군의 부모님은 할아버지의 안위를 걱정했고 이에 신 군과 어머니가 함께 반지하를 둘러보다, 힘겹게 사투를 벌이던 할아버지를 극적으로 구할 수 있었습니다.

평소 나누어오던 이웃 간의 정이 한 생명을 구한 것입니다.

서울 영등포구가 지난 21일 지난달 집중호우 상황 속에서 이웃의 생명을 구하고 수해 복구에 적극 힘써준 35명과 단체 및 기관 9곳에 모범구민 표창을 수여했다. 맨 왼쪽이 신민제(15·강남중)군. (사진=서울 영등포구청 제공)

이 같은 활약에 신 군은 지난 21일 이웃 구조에 힘쓴 공로로 영등포구 모범구민 표창을 받았습니다.

너무 긴장을 해서 상을 받았던 때가 하나도 기억이 나지 않았다는 신 군은 '이웃을 위해 어떻게 그렇게 용기가 났나'라는 질문에 의젓하게 답했습니다.
 
"조금만 신경 쓰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에요. 앞으로도 남을 도울 기회가 있으면 최대한 도울 거예요."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