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을사늑약 체결된 덕수궁에서…'일본 헌병' 옷 대여 논란

[뉴스딱] 을사늑약 체결된 덕수궁에서…'일본 헌병' 옷 대여 논란

SBS 뉴스

작성 2022.09.26 0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시가 개최한 한 행사에서 일본 헌병 의상을 대여해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져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3년 만에 '2022 정동야행' 행사가 열렸습니다.

덕수궁 돌담길을 중심으로 정동 일대에서 우리나라 전·근대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된 행사인데요, 개화기 의상과 한복을 직접 입어 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었습니다.

문제는 옛날 교복과 경성 여성 드레스 등 여러 의상 사이에 일왕과 일본 헌병 의상까지 포함돼 있었다는 것입니다.

누리꾼들은 '덕수궁은 일본이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은 을사늑약이 체결된 장소인 데다,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도록 마련된 행사에서 굳이 일제 강점기를 떠올리게 하는 의상을 대여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지적하고 있는데요.

서울시는 행사를 진행한 대행업체가 당초 목록에 없었던 의상을 배치한 것 같다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