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제유가 80달러 선 붕괴…"고물가 · 저성장이 새로운 표준"

국제유가 80달러 선 붕괴…"고물가 · 저성장이 새로운 표준"

남승모 기자

작성 2022.09.24 20:36 수정 2022.09.24 2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이 기준금리를 3번 연속 올리고, 또 추가 인상을 예고하면서 후폭풍이 큽니다. 그 여파로 미국의 주요 주가 지수는 일제히 떨어지고, 세계 금융시장도 출렁이고 있는데요.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은 고물가와 저성장을 극복해야 할 새로운 표준 '뉴 노멀'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남승모 특파원입니다.

<기자>

2만 9천200선까지 하락했던 미국 다우지수는 낙폭을 다소 줄여 2만 9천590으로 장을 마쳤습니다.

1.62% 하락하면서 3만 선이 무너진 것입니다.

S&P500과 나스닥 지수도 각각 1.72%와 1.8% 하락했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추가 금리 인상을 예고한 데다, 영국 정부가 발표한 대규모 감세안도 투자 심리에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물가를 자극해 금리를 더 올릴 수밖에 없게 되고, 경기는 더 가라앉게 될 거라는 우려 때문입니다.

영국과 독일, 프랑스의 주가는 2% 이상 폭락했고, 다른 나라 통화와 비교한 달러화 가치는 20년 만에 최고치로 올랐습니다.

경기 침체 우려에 달러 가치 상승으로 국제유가는 80달러 선이 붕괴됐고, 금값도 2년 반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제롬 파월 의장은 연준의 공청회에서 고물가와 저성장을 '뉴 노멀', 새로운 표준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제롬 파월/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 여러분이 여기서 공유해 주는 식견들이 미국 경제의 '뉴 노멀(새로운 표준)'이 되고 있는 도전과 기회에 대처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미국 금융가에서는 내년 기준금리가 연준이 예측한 4.6% 보다 높은 5%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급격한 금리 인상과 통화 축소로 주가는 추가 하락하고, 세계경제의 경착륙은 불가피해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경기침체의 폭과 기간이 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김경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