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 저소득 계층 · 소수민족부터 징집…국방비 증액 추진

러, 저소득 계층 · 소수민족부터 징집…국방비 증액 추진

곽상은 기자

작성 2022.09.24 20:34 수정 2022.09.24 2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장기화를 준비하는 모습입니다. 부분 군 동원령에 이어, 내년 국방비 예산도 크게 늘릴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예비군 징집 대상에, 저소득 계층이나 소수민족 같은 사회적 약자들부터 우선 징집 대상이 되고 있다는 논란이 있습니다.

파리에서 곽상은 특파원입니다.

<기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부분 군 동원령 발표 나흘째.

국경에는 징집을 피해 러시아를 탈출하는 사람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막심/러시아인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땅에서 벌이는 전쟁에 반대합니다. 절대 동조할 수 없습니다.]

러시아 당국이 예비군 동원 대상에서 자녀 4명 이상과 정보통신, 금융 분야 종사자 등을 제외하면서 저학력, 저소득 계층 위주로 전쟁터로 끌려갈 것이라는 불만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지역별로는 도시보다 지방·소도시에서 징집 비율이 훨씬 높아, 지방 소수민족이 주 징집 대상이 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를 대비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푸틴 대통령이 내년 국방비 지출을 당초보다 43% 증액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내년 국방비 지출 예산이 5조 루블, 우리 돈 119조 원 규모로 대폭 늘었는데, 군 소집 비용에만 4천억 원 이상이 책정된 걸로 알려졌습니다.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을 러시아 영토로 병합하기 위한 주민투표도 이틀째 강행됐습니다.

[젤렌스키/우크라이나 대통령 : 국제사회는 러시아의 '가짜 주민투표'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겁니다.]

서방 주요 7개국은 외무장관 성명에 이어 정상 성명을 내고 "가짜 주민투표를 통해 허위 명분을 만들려는 러시아의 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시내,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