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다음 주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전면 해제…'실내'는 유지

다음 주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전면 해제…'실내'는 유지

남주현 기자

작성 2022.09.23 12:07 수정 2022.09.23 1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방역을 위해서 실시해온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다음 주 월요일부터 전면 해제됩니다.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됩니다.

첫 소식, 남주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정부는 현재의 방역 상황과 국민의 불편을 고려해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50인 이상 모이는 야외 집회와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데, 다음 주 월요일부터 마스크 없이도 가능합니다.

[한덕수/국무총리 :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 위험을 고려해, 행정 절차를 거쳐 다음 주 월요일부터 해제합니다.]

정부는 그러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는 설명입니다.

정부는 전국 1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항체 양성률 결과도 공개했습니다.

백신 접종과 자연 감염을 통해 국민의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연 감염에 의한 항체 양성률은 57% 정도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 발생률보다 19%포인트가량 높았습니다.

[한덕수/국무총리 : 20% 내외의 미확진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입니다. 앞으로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 조사를 실시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어제(2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 9천108명으로, 사흘 연속 확연한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