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빅스텝 공포 엄습'…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80선 무너져

'빅스텝 공포 엄습'…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80선 무너져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9.23 0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빅스텝 공포 엄습…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80선 무너져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추가 금리 인상 예고와 집값 하락세로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80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오늘(23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80.2)보다 낮은 79.5를 기록하며 지수 80선이 무너졌습니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매매수급지수는 조사 시점에서의 상대 비교이지만, 단순 수치로만 볼 때 이번주 지수는 2019년 6월 넷째주(78.7) 이후 3년3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입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 5월 첫 주 조사(91.1) 이후 20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15일 조사에서 99.6을 기록하며 기준선인 100이 무너진 이후로는 45주 연속해서 매수자보다 매도자가 많은 '매도 우위' 상황이 지속되는 셈입니다.

지수 하락이 계속되는 것은 가파른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로 좀처럼 거래시장이 회복되지 않고 있어서입니다.

지난 22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3연속 자이언트스텝(한 번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면서 한국도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포함한 추가 금리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올해 들어 월별 거래량이 역대 최저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7월 642건에 그쳤던 매매건수는 8월에도 거래 신고기한이 일주일 남은 23일 현재까지 602건에 그치고 있습니다.

이는 1년 전 거래량(4천64건)의 15%에도 못 미치는 것입니다.

대통령실 이전에 국제업무지구 개발까지 '겹호재'가 있는 용산구는 지난달 신고 건수가 7건에 불과하고, 광진구는 8건, 관악구 11건에 그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아파트 거래량이 상위에 꼽히는 노원구도 지난달 거래 건수가 38건으로 지난해 8월(307건)의 12.4% 수준입니다.

이에 비해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 집계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매물건수는 어제(22일) 현재 6만830건에 달합니다.

최근 거래 부진으로 일부 매도자들이 매물을 전월세로 전환하면서 일별 건수는 증감이 반복되고 있지만 1년 전(3만7천838건)과 비교하면 61%나 늘어난 수치입니다.

노원구 상계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요즘은 '급급매'조차도 쉽게 안 팔린다"며 "추가 금리 인상이 예고되면서 매수자들이 대부분 지금은 집 살 때가 아니라며 관망하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전국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90.0에서 이번주 89.1로 떨어지며 지수 90이 무너졌습니다.

이중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85.6에서 금주 84.5로 하락했습니다.

금리 인상 여파로 대출을 받아 보증금 인상분을 올려주기 어렵게 된 세입자들이 재계약으로 눌러앉고 이사를 포기하면서 신규 전세물건이 쌓이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다주택자들이 집이 팔리지 않자 일부 매물을 임대로 돌리면서 전월세 물건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아실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월세 물건은 현재 6만1천613건으로 일주일 전(5만8천918건)에 비해 4.5%, 열흘 전(5만6천240건)에 비해서는 9.5%나 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최근 지방 규제지역 해제 등으로 일부 거래에 숨통이 트일 수 있지만 추가 금리 인상이 이어지면서 당분간 거래 졀벽과 집값 하락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국민은행 박원갑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주택시장이 금리 쇼크로 빠르게 냉각되고 있어 거래 정상화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할 시점"이라며 "강남 등 수도권 핵심지역은 일단 제외하더라도 나머지 지역에는 규제 완화 속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