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8초' 환담 · 엇갈린 발표…윤 대통령 캐나다 일정 돌입

'48초' 환담 · 엇갈린 발표…윤 대통령 캐나다 일정 돌입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30분간 약식 진행

최고운 기자

작성 2022.09.23 07:16 수정 2022.09.23 09: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2일)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 변경으로 대통령실이 공언한 한미 정상회담 형식이 아닌 행사장과 리셉션에서 짧은 환담을 나누는 형식으로 만났습니다. 이번 두 정상의 만남에서는 한국 전기차의 차별 문제를 야기한 '인플레이션 감축법'이 최대 현안으로 꼽혔는데, 양국의 발표 내용에는 온도 차가 있었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바이든 대통령 주최 3대 감염병 퇴치를 위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윤석열 대통령이 초청됐습니다.

행사 뒤 정상들이 자유롭게 대화하는 과정에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을 마주쳤습니다.

취재진이 촬영한 화면 기준으로 두 정상이 대화한 시간은 48초 정도입니다.

대통령실은 이 환담과 이어진 리셉션에서 우리 기업 피해가 예상되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해 두 정상 간 논의가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김성한/국가안보실장 : 바이든 대통령은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한) 우리 측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고 하고,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했습니다.]

하지만 미 백악관 발표에서는 광범위한 우선 현안을 논의했다는 포괄적 설명이 있었을 뿐 '인플레이션 감축법' 관련 언급은 없었습니다.

핵심 의제를 놓고 백악관과 보도자료 내용에 차이가 있다는 지적에 대통령실은 "양측이 충분한 협의가 있었다"고 답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약식'으로 진행됐습니다.

30분간의 회담에서 두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 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양 정상이 말한 현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양국이 집중하는 건 강제징용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한일 간 여러 갈등이 존재함에도 양 정상이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설명입니다.

3박 4일의 뉴욕 일정을 모두 마친 윤 대통령은 캐나다로 이동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