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람이 죽어서 '거름' 된다면…'퇴비장' 두고 갑론을박

사람이 죽어서 '거름' 된다면…'퇴비장' 두고 갑론을박

SBS 뉴스

작성 2022.09.21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미국에서 사람이 죽으면 퇴비로 만들어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유해 처리 방식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오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퇴비장' 갑론을박입니다.

지난 18일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인간 퇴비화 장례' 방식을 2027년부터 허용하는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퇴비장은 시신을 나뭇조각과 짚으로 가득 채운 특수상자 안에 넣고 30일에서 45일간 미생물에 의해 빠르게 분해되도록 하는 방식인데요.

2019년 워싱턴주를 시작으로 오리건과 콜로라도, 버몬트에 이어 캘리포니아까지 5개 주가 도입했습니다.

퇴비화 과정을 마치면 유족들이 받아 원하는 방식으로 처리하는데 대개 나무나 꽃을 심어 거름으로 쓰거나 자연에 뿌린다고 합니다.

비용은 우리 돈 약 700만 원에서 1천만 원 정도고, 매장이나 화장에 비해 친환경적이라는 점 때문에 주목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퇴비장이 고인의 존엄성을 훼손한다며 부정적인 반응도 나오고 있는데요.

특히 일부 종교인들은 "인체를 단순히 일회용품으로 만드는 행위"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죽으면 흙으로 돌아간다더니 현실이 되네요. 이 또한 가치 있는 일 같습니다.", "그래도 우리 부모님이라 생각하면 마음이 무너지네요. 전 못할 것 같아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Return Hom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