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불송치'에 윤리위 부담…"재판부 바꿔달라" 거부

이준석 '불송치'에 윤리위 부담…"재판부 바꿔달라" 거부

권란 기자

작성 2022.09.21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이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불송치하기로 결정하면서, 추가 징계 절차에 들어간 윤리위원회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법원에 이 전 대표가 낸 가처분 담당 재판부를 바꿔달라고 요청했는데, 법원이 이걸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의 ' 성 상납 의혹'에 대해 경찰이 불송치 결정을 내린 데 대해, 국민의힘은 일단 담담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정진석/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예상했던 바 아니겠어요? 일단 공소시효가 한참 지난 사안이기 때문에 송치를 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다들 예상을 했던 거기 때문에….]

다만 경찰이 증거인멸 교사와 무고 등 고발사건 수사를 진행 중이기 때문에,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한 윤리위원회는 난감한 모습입니다.

추가 징계 이유로 당에 대한 비난성 발언, 법 위반 혐의 등을 들었는데 이 중 법 위반 혐의는 현재로서는 문제 삼기 어렵게 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오는 28일 이 전 대표가 낸 '정진석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을 앞두고 재판부 변경을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습니다.

국민의힘은 "재판장이 당사자인 전주혜 비대위원과 서울법대 동창이다", "비상상황 여부 등 정치적 영역을 판단했다"며 '공정성'을 내세웠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준석 전 대표는 즉각 SNS에 "지연전술"이라고 쏘아붙이며, "이준석 잡기 할 시간에 물가와 환율을 잡았으면 지금보다 상황이 더 나지 않았겠냐"고 꼬집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