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작년 4인 가구 김장재료비 32만 원…올해 더 급등 우려"

"작년 4인 가구 김장재료비 32만 원…올해 더 급등 우려"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9.21 08:26 수정 2022.09.21 15: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작년 4인 가구 김장재료비 32만 원…올해 더 급등 우려"
김장물가가 지난 5년간 30% 넘게 상승한 가운데 올해 더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달곤 의원이 오늘(2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4인 가구 기준 김장재료 소비자 가격은 2017년 24만 원에서 지난해 32만4천 원으로 35% 상승했습니다.

올해의 경우 김장재료 소비자 가격이 더 증가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이달 1∼15일 배추 10㎏ 평균 도매가는 3만 4천644원으로, 1년 전(1만 3천354원)과 비교해 2.6배로 증가했습니다.

다른 주재료인 무(20㎏) 도매가도 192.8% 상승했고 양파(15㎏)는 60.3% 비싸졌습니다.

건고추(30㎏)와 깐마늘(20㎏) 도매가는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9.5%, 6.2% 상승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농산물 가격 상승의 원인으로 생산량 감소를 꼽았습니다.

올해 각 농산물의 재배면적이 감소한데다 생육기 고온현상과 수확기 폭염·장마·태풍 등의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하다는 것입니다.

또 농약, 비료, 유류비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했고 인건비 상승 등도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