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멕시코의 9·19 악몽…같은 날에 또 강진 발생

멕시코의 9·19 악몽…같은 날에 또 강진 발생

안상우 기자

작성 2022.09.20 20:54 수정 2022.09.20 2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멕시코에서 어제(19일) 낮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1985년, 그리고 2017년에 이어 또 9월 19일에 규모 7을 넘는 지진이 일어난 건데, 자세한 내용 안상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건물이 흔들리면서 옥상에 있는 수영장의 물도 좌우로 넘칩니다.

현지시간 어제 낮 1시쯤 멕시코 미초아칸주와 콜리마주가 만나는 태평양 연안 지역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500km 가까이 떨어진 수도 멕시코 시티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됐는데 강진 이후에도 2시간 동안 76차례나 여진이 이어졌습니다.

[정말 말이 안 돼요. 세 번이나 발생하다니….]

이번 지진으로 콜리마주 만사니요 지역에 있는 쇼핑센터 울타리가 무너지면서 1명이 숨졌고 미초아칸주 콜모만 지역에선 병원 등 건물 일부가 무너졌습니다.

[실비아 벨트란/현지 주민 : 아무리 지진에 대비하고 있더라고 막상 지진이 발생하면 우리를 짓누르는 공포를 느낍니다.]

멕시코에서는 지난 1985년과 2017년에도 같은 날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1985년에는 규모 8의 강진으로 9천500명 넘게 목숨을 잃었고, 지난 2017년에도 규모 7.1의 강진에 우리 교민 1명을 포함해 360명이 숨졌습니다.

숨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매년 같은 날 지진 대피 훈련을 해왔는데, 이번에는 훈련이 끝난 지 1시간도 안돼 또 지진이 발생하면서 다행히 큰 인명 피해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카렌 에르난데즈/현지 주민 : 다행히 우리는 오늘 날짜에 맞춰 지진 대비 훈련을 해왔습니다. 이곳에서 매년 같은 날 지진이 일어날 것을 지구가 경고하고 있습니다.]

우리 외교부는 지금까지 파악된 우리 교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김호진)

▶ 불의 고리서 잇단 지진…울산 지진, 우려할 수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