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화현장] 빛으로 표현한 영원성…이이남 작가 전시회

[문화현장] 빛으로 표현한 영원성…이이남 작가 전시회

이주상 기자

작성 2022.09.20 1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FunFun 문화현장]

<앵커>

문화현장입니다. 미디어 아티스트 이이남 작가가 이번에는 고전 명화를 다양한 방식으로 재해석합니다. 빛을 이용한 실험으로 영원성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이주상 기자입니다.

<기자>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비추리라 / 10월 4일까지 / 갤러리 나우]

미국의 사실주의 화가 에드워드 호퍼의 <밤을 지새우는 사람들>입니다.

늦은 밤 뉴욕의 레스토랑, 인물들이 사라졌다 다시 등장하면서 두 갈래의 스토리로 전개됩니다.

함께 살면서도 대화가 단절된 커플의 아침 일상이 원작의 쓸쓸한 도시인들 4명의 모습과 겹쳐집니다.

호퍼가 추구했던 도시인의 소외를 디지털로 극대화한 것입니다.

[이이남/작가 : 디지털이라는 빛을 입었을 때 이 회화들이 다시 새로운 옷을 입게 되는 거죠. 그것을 통해서 사실 영원성을 표현한 것이거든요.]

같은 그림을 이번에는 회화로 재해석하기도 합니다.

캔버스 대신 슈퍼 미러 금속 위에 유화물감으로 재현하면서 붓으로 지우는 듯한 효과로 거울의 면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이이남/작가 : 관람자들이 오실 때, 제 작품 앞에 머무를 때 작품이 완성되는 컨셉입니다. 그래서 자신을 비추기도 하지만 관람자들이 제 작품 속으로 들어오는 컨셉을 갖고 있습니다.]

베르메르의 <진주 귀고리를 한 소녀>는 다양한 색상으로 되살려집니다.

그라데이션 색상표에 따른 수백 가지의 표정이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슈퍼 미러 회화 작품에서는 럭셔리 브랜드의 로고 모양으로 명화와 명품의 변하지 않는 이미지가 조화를 이룹니다.

[이이남/작가 : 우리에게 오래도록 기억되고 영원히 남는 게 뭘까? 별과 같이 영원히 비추는 것이 뭔지 이번 전시를 통해서 보여 드리고 싶었습니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조화를 통해 별처럼 영원한 빛을 추구하는 것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