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울산 동쪽 144km 해역서 규모 4.6 지진…"피해 없을 듯"

울산 동쪽 144km 해역서 규모 4.6 지진…"피해 없을 듯"

"규모 4 넘는 지진 올해 처음"

정다은 기자

작성 2022.09.20 0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19일)밤 8시 40분쯤 울산에서 동쪽으로 144km 떨어진 바다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아직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세계 곳곳에서 대규모 지진이 발생하고 있어서 원인 분석이 필요해 보입니다.

정다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젯밤 8시 40분쯤 울산 동구 해역 144km 지점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지진이 발생한 곳은 지하 10km 지점입니다.

일본 쪽에 더 가까운 곳이지만 울산과 경북, 부산, 대구에서 진도 2의 흔들림이 감지됐습니다.

진도 2는 실내에 있는 사람이 흔들림을 느끼고 전등처럼 매달린 물건이 흔들리는 수준입니다.

거리가 멀고 해역에서 발생해 내륙 지역에 피해는 없을 걸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지진으로 인한 우리나라 해역에 쓰나미 위험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신고리 3호기 등 원전도 이상 없이 정상 운전 중이라고 한국수력원자력은 밝혔습니다.

이번 지진은 올해 우리나라 인근 해역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가장 강력한 규모입니다.

지난 4월 경북 영덕 23km 동쪽 해역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한 적은 있지만 규모 4를 넘는 지진은 올해 처음입니다.

지난 18일 타이완에서 규모 6.8의 매우 강력한 지진이 발생하고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역에서도 규모 6.1의 지진이 일어나 동아시아 지진 위험에 대한 긴장감이 높아진 상황입니다.

지난 5일에도 중국 남서부 쓰촨성에서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해 93명이 숨지고 25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