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 신상 공개 결정…31살 전주환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 신상 공개 결정…31살 전주환

김민준 기자

작성 2022.09.19 16:22 수정 2022.09.19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당역 살인범 31세 전주환 (사진=서울경찰청 제공)

'신당역 살인사건'의 주범은 31살 전주환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오늘(19일) 오후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전주환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습니다.

앞서 전주환은 지난 14일 밤 9시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에서 여성 역무원 A 씨를 살해했습니다.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 전주환
서울 신당역 여자화장실 칼부림

경찰 조사 결과 전주환과 A 씨는 서울교통공사에 함께 입사했던 직장 동료 관계였습니다.

지난해 10월 전주환은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A 씨를 협박하고 만남을 강요한 혐의로 한 차례 고소를 당했고, 지난 1월 A 씨를 지속적으로 스토킹한 혐의로 추가 고소까지 이뤄졌습니다.

특히 범행을 저지른 14일은 법원 1심 선고 하루 전으로, 전주환은 범행 과정에서 서울교통공사 내부망에 접속해 A 씨의 근무지 등을 알아낸 걸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전주환이 A 씨에게 앙심을 품고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걸로 보고 보복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했습니다.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있을 경우 경찰은 신상공개위원회를 거쳐 피의자 신상을 공개할 수 있습니다.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최근 사례는 아파트 방화·살인사건 안인득과 전 남편 살인사건 고유정,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등이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