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빈관 신축, 여론 악화에 철회…"임기 내 먼저 안 꺼내"

영빈관 신축, 여론 악화에 철회…"임기 내 먼저 안 꺼내"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9.17 20:04 수정 2022.09.18 06: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영빈관 신축 계획은 결국 국민 반대 여론을 넘지 못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하는 만큼 숨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윤석열 대통령 임기 동안 대통령실이 먼저 나서 영빈관 건립을 다시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축 추진부터 철화까지 그 전말을, 박원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용산 영빈관 신축 계획은 대통령 경호처가 강하게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 행사를 위해서는 최소 이삼일 전부터 경호 준비를 해야 하는데, 기존 청와대 영빈관은 국민에게 개방한 상황이라 불편을 끼치는 방식으로는 사용하기 어렵다고 봤다는 것입니다.

또 청와대 영빈관이 1978년에 지어진 낡은 건물임을 감안해, 이참에 새로 '국격에 걸맞은' 영빈관을 짓자는 대통령실 내부 의견도 더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뿐 아니라 국회의장과 여야 정당, 총리까지 함께 쓰는 곳으로 구상해 이름도 '국가 영빈관'으로 계획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제는 국민과 국회에 사전 설명이 전혀 없었다는 것입니다.

대통령실은 "영빈관 신축 예산이 막판에 포함됐지만, 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되면 공개될 수밖에 없는 만큼 숨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SBS 보도로 예산안 내용이 알려지면서 국민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일방적이고 무리한 추진이라는 비판이 제기됐고, 결국 어제(16일) 저녁 윤석열 대통령은 이런 반대 여론을 고려해 전면 철회를 결정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새 영빈관 마련 필요성은 여야에 모두 공감대가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윤 대통령 임기 동안 대통령실이 먼저 나서 영빈관 신축 필요성을 다시 꺼내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선은 지금처럼 용산 대통령실이나 호텔 등을 외빈 접견 장소로 이용하면서 영빈관 신축에 대한 여론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 영상편집 : 김진원)

▶ "새 영빈관 계획, 김건희 개입" 주장에…"집단 망상" 맞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