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상 첫 '9월 독감 주의보'…"코로나 · 독감 동시 접종 가능"

사상 첫 '9월 독감 주의보'…"코로나 · 독감 동시 접종 가능"

전형우 기자

작성 2022.09.17 0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코로나가 유행하기 전인 2019년 이후 3년 만인데, 코로나와 독감 동시에 감염될 수 있어서 백신은 어떻게 맞는 게 좋을지 궁금하실 텐데, 방역당국의 설명을 전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주 병 의원 외래환자 1천 명 중 독감 의심 환자는 5.1명, 유행주의보 기준인 4.9명을 넘어섰습니다.

정부는 코로나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가능성이 크다며 올해 독감 유행 기준을 낮췄습니다.

주의보를 일찍 낸 건데, 10월에 발령된 적은 있지만, 9월은 처음입니다.

[정장원/이비인후과 원장 : 상기도(코, 목) 감염이랑 발열이 있으실 때 코로나 확진자가 80% 정도 됐다면 현재는 50% 정도까지 떨어진 것 같아요. 다양한 바이러스들이 슬슬 유행하고 있는 것 같고요.]

독감과 코로나는 어느 정도 구분이 가능합니다.

[정기석/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지난 14일) : (독감은) 갑자기 시작되는 증상입니다. 갑자기 열이 나고 갑자기 온몸이 쑤시고 머리가 아프고 이렇게 시작되는 것이죠.]

반면, 코로나는 잠복기가 더 길고, 인후통을 중심으로 증상이 나타납니다.

독감과 코로나는 같은 호흡기 감염병이지만, 다른 바이러스여서,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동시 감염될 수도 있습니다.

[김우주/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코로나와 독감이) 같이 동시에 겹치게 되는 경우에는 중증화율이 올라갈 수밖에 없고, 독감 먼저 걸리고 코로나 2차 감염 걸리는 경우가 더 중증으로 간다는 그런 보고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방역 당국은 코로나와 독감 백신 모두 접종하도록 권고합니다.

병 의원을 방문한 날 양팔을 나눠 코로나와 독감 백신을 맞아도 됩니다.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은 오는 21일 9살 미만 중 처음 접종받는 어린이부터 시작됩니다.

이어 13세 이하와 임신부는 다음 달 5일부터, 60세 이상 고령층은 다음 달 12일부터 연령대가 높은 순서로 맞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