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동혁 감독 "점점 힘들어지는 세상에 문제 제기"

황동혁 감독 "점점 힘들어지는 세상에 문제 제기"

'오징어 게임' 팀, 에미상 수상 기념 기자간담회

이주형 기자

작성 2022.09.16 20:42 수정 2022.09.16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에미상 6관왕을 차지한 드라마 오징어 게임 팀이 오늘(16일) 수상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제작진이 모여 트로피를 높게 흔들었고, 황동혁 감독은 다른 작품보다 우선 오징어 게임 시즌2 작업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주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황동혁/'오징어 게임' 감독 : 오징어 게임을 다 쓰고 찍고…. 상상만 하는 것만으로 이가 흔들리고.]

앞으로 계획을 묻는 질문에 황동혁 감독은 한숨부터 쉬었습니다.

그러면서도 열일 제쳐두고 '오징어 게임' 시즌2부터 먼저 찍겠다고 말했습니다.

'오징어 게임'팀이 귀국 기자간담회를 열었습니다.

턱시도를 멋지게 차려입고 에미상을 수상했던 황 감독은 평소 작업복으로 돌아왔습니다.

평소 무대 뒤의 스태프들도 감독·배우들과 나란히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습니다.

채경선 미술감독, 정재훈 시각효과 수퍼바이저, 심상민 무술팀장 등입니다.

[채경선/'오징어 게임' 미술감독 : 믿어주시고 자율성을 주셔서 제가 무한하게 창작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던 것 같아요.]

제작사의 김지연 대표는 '오징어 게임'의 I.P 즉 지식재산권 이슈도 언급했습니다.

[김지연/싸이런픽쳐스 대표 : 시즌2의 조건을 좀 더 좋은 방향으로 올리면서 저희나 넷플릭스나 나쁘지 않은 굿딜(좋은 계약)을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I.P는 여전히 넷플릭스가 보유하되 제작비와 연출료, 기타 조건을 개선한 계약을 맺은 걸로 보입니다.

황 감독은 전 세계 창작자들이 현대사회가 당면한 각종 문제들을 어떻게 풀 수 있을까에 대한 콘텐츠를 만드는 데 관심이 있다면서 오징어 게임2도 그 연장선에서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동혁/'오징어 게임' 감독 : 점점 살기가 힘들어지고 있는데 어떤 의미로든 이 세상이, 이런 세상에서 우리가 무엇을 위해서 어떻게 살아야 이걸 조금이라도 늦추거나 바꿀 수 있을까를, 그런 문제 제기를 다들 하고 싶어하는 것 같아요.]

토론토 영화제에 참석 중인 이정재 씨는 영상 메시지를 전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윤태호, 화면제공 : THE TELEVISION ACADEMY·넷플릭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