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쏘팔메토, 전립선 기능 개선 효과 별로 없다"

"쏘팔메토, 전립선 기능 개선 효과 별로 없다"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작성 2022.09.16 0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쏘팔메토라는 야자수 열매의 추출물이 전립선 기능에 좋다는 광고와 함께 인기리에 팔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검증 결과, 기능 개선이 거의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준비했습니다.

<기자>

소변이 나오면서 배뇨 속도가 가파르게 올라갑니다.

소변을 본 직후 방광에 얼마나 잔뇨가 남았는지 쟀습니다.

전립선 기능을 평가하는 건데 나쁠수록 소변 속도가 느려지고 잔뇨가 많아집니다.

전립선 비대증 증상으로 나이가 들수록 환자도 많아지는데, 50대는 50%, 80대는 80%에 달합니다.

70대 이 남성도 약을 복용하며 1년간 치료받았습니다.

[노창환 (75세)/전립선 비대증 환자 : 소변 줄기가 좀 굵어지고 좀 시원하게 나온다는 그런 감을 느끼죠.]

[이주용/세브란스 비뇨의학과 교수 : 16.5ml/s에 굉장히 좋은 소변 속도를 보여주고 있고요. 그리고 잔뇨는 50ml로 정상 수준의 잔뇨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전립선에 좋다며 톱 야자수 열매인 쏘팔메토의 추출물이 인기입니다.

국내에 493개 제품이 나와 있고, 한해 3천억 원어치가 팔리고 있습니다.

처방 약 대신 선택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김 모 씨/쏘팔메토 추출물 복용 : 예방 차원에서 먹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그 기분 탓일까요. 아버지한테도 제가 구매해서 보내드리고 같이 먹고 있습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쏘팔메토의 효능을 검증했더니, 부작용은 거의 없지만 전립선 비대증 개선 효과도 별로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효과가 있다는 일부 연구는 정밀하지 못했고, 체계적인 7개 연구에서는 객관적인 개선 효과가 없었다고 보건의료원은 밝혔습니다.

[한광협/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 (쏘팔메토 추출물의) 치료 효과로서 믿을 만한 근거는 다소 부족했다는 것이 저희 과학적 근거가 부족했다는 게 저희 연구 결과였습니다.]

4년 전 건강기능식품으로 재허가를 내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질병 치료 효과는 검증하지 않았고 건강한 전립선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느냐만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