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건희 여사 순방 때 목걸이…야당 공세에 "지인에 빌려"

김건희 여사 순방 때 목걸이…야당 공세에 "지인에 빌려"

김학휘 기자

작성 2022.08.30 20:38 수정 2022.08.30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두 달 전 스페인에 갔을 때 했었던 목걸이가 재산 신고 내역에서 빠져있다고 민주당이 주장했습니다. 이게 값이 비싼 것이어서 재산 신고 대상이라는 것인데, 대통령실은 아는 사람에게 빌린 것, 또 소상공인에게 산 것이라면서 재산 신고 대상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김학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6월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에 참석한 김 여사의 목걸이가 화제가 됐습니다.

6천만 원이 넘는 고가 제품으로 추정된다는 기사가 잇따랐는데, 지난 26일 공개된 윤 대통령 재산 신고 내역에 보석류는 없었습니다.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민주당은 500만 원 이상의 보석류는 재산 신고 대상이라며 빠진 경위를 따져 물었습니다.

[전용기/민주당 의원 : 재산 신고 보니까 보석류는 하나도 신고를 안 했더라고요. 혹시 그거 확인해보셨습니까.]

[윤재순/대통령실 총무비서관 : 저희 총무비서관실에서 보통 신고했는지, 그 부분에 대해서는 검증을 하지 않습니다.]

회의가 끝나고 윤재순 총무비서관이 전용기 의원을 찾아 "빌린 것이라 재산 신고에서 누락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신구 3점 중 2점은 지인에게 빌리고, 1점은 소상공인에게 구입했다"는 해명인데, 민주당은 "해명대로라도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며 지인이 누구인지 공개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대통령실은 SBS 취재에 그 이상은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행안부가 대통령 취임식 초청자 명단을 파기했다고 했다가, 일부는 보관 중이라고 입장을 번복한 것을 두고도 야당의 공격이 이어졌습니다.

이관섭 정책기획수석은 공문으로 주고받은 것은 남아 있지만, 이메일 신청 등 나머지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파기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또 대통령 관저 공사 등을 거론하며 국정조사 실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위원양, CG : 제갈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