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취임 전 백신 자문…백경란 '내부정보 주식투자' 의혹

[단독] 취임 전 백신 자문…백경란 '내부정보 주식투자' 의혹

전형우 기자

작성 2022.08.29 20:21 수정 2022.08.29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바이오와 제약 분야 주식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최근 공직자 재산 공개를 통해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백 청장이 취임 이전에도 백신 문제를 다루는 국가 자문위원회에 수십 차례 참여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그 과정에서 얻은 정보로 주식투자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전형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의 보유 주식 목록에는 코로나19 백신을 만드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제약사인 SK바이오팜, 이밖에 바이오 관련 코스닥 상장사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해충돌 논란이 일자 백 청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 주식은 취임 직후 팔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취임 전의 투자 활동에도 문제점이 발견됐습니다.

백 청장이 취임 전 코로나 백신 등과 관련해 국가 자문위원으로 활동했기 때문입니다.

국내에 코로나 백신을 공급했던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3월 첫 상장 이후 같은 해 8월까지 주가가 공모가의 5배까지 뛰었습니다.

SBS 취재 결과, 이 기간 백 청장은 백신 관련 국가 자문회의에 27번 참석했습니다.

[신현영/더불어민주당 의원 : 어느 회사의 어떤 백신이나 치료제를 구매하는지 결정하기 전에 자문회의를 하는데요. 당연히 결정 이전에 사전 자료들이 전문가들에게 배포가 되고 공유가 됩니다.]

자문 정보를 악용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미국 식품의약국 FDA의 경우 정부 자문위원회에 참여하는 전문가는 본인뿐 아니라 직계가족까지 이해 충돌 기업의 주식을 보유할 수 없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이런 지적에 대해 "자문은 민간전문가로서의 활동이어서 공직자 윤리법상 이해충돌 방지 의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SK바이오사이언스 주식은 백신 임상시험 결과 발표 뒤 소량 매입한 것으로, 내부정보를 통한 매입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 질병관리청은 SBS 보도 직후 "SK바이오사이언스 주식 30주를 산 시기는 올해 3월로, 청장 취임 직후인 6월 다시 팔았다"며 "다른 바이오 주식 처분 여부는 진행 중인 인사혁신처 심사의 판단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윤 형, 영상편집 : 최은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