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통령기록관 두 사건 동시 압수수색…윗선 수사 본격화

대통령기록관 두 사건 동시 압수수색…윗선 수사 본격화

안희재 기자

작성 2022.08.20 07:07 수정 2022.08.20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탈북 어민 북송 사건과 월성원전 조기 폐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수사팀이 어제(19일) 대통령기록관을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새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명된 지 하루 만에 이뤄진 압수수색으로, 문재인 정부 윗선을 향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는 모양새입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세종시 대통령기록관에 서울중앙지검과 대전지검 수사팀이 동시에 들이닥쳤습니다.

각각 탈북 어민 강제북송 의혹과 월성원전 조기 폐쇄 의혹을 수사하는 부서입니다.

서울중앙지검은 2019년 11월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국가정보원이 주도해 탈북 어민 2명을 강제로 북한으로 돌려보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어민들의 귀순 의사를 확인하고도 나포 닷새 만에 북송한 배경을 푸는 것이 핵심으로, 검찰은 대통령기록물을 확인해 당시 청와대 내 의사결정 과정을 짚어볼 계획입니다.

대전지검 수사팀은 월성원전 1호기 조기 폐쇄 의혹과 관련한 청와대 기록물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은 이미 직권남용 등 혐의로 1심 재판이 진행 중인데, 검찰은 당시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경제성을 조작해 조기 폐쇄에 이르게 하는 과정에 청와대 더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의혹과 세월호 관련 수사 등 여러 차례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이 있었지만, 문재인 정부 관련 사건으로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관련해 박지원 전 국정원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지 사흘 만에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전 정부를 향한 검찰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