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여정, 담대한 구상에 "어리석음의 극치"…대통령실 "무례"

김여정, 담대한 구상에 "어리석음의 극치"…대통령실 "무례"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작성 2022.08.19 1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시한 담대한 구상에 대해서 북한은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북한 김여정은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거라며 윤 대통령에 대한 비난을 늘어놨습니다. 정부는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안정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허망한 꿈을 꾸지 말라'는 제목의 담화를 통해, 담대한 구상은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북한은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담대한 구상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놓았다 버림받은 '비핵개방 3000'의 복사판에 불과하다고 혹평했습니다.

김여정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한다면'이라는 전제부터가 잘못됐다며, 북한은 핵을 포기할 뜻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에 대한 비난도 늘어놨습니다.

김여정은 대통령으로 당선시킬 인물이 윤 대통령밖에 없었냐면서, 남한 당국의 대북정책을 평하기에 앞서 윤 대통령 자체가 싫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늘은 담대한 구상을 운운하고 내일은 북침전쟁연습을 강행하는 파렴치한이 윤 대통령이라며, 서로 의식하지 말고 살았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북한이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무례한 언사를 이어가고 '담대한 구상'을 왜곡하면서 핵개발 의사를 지속 표명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도 김여정이 "무례하고 품격 없는 표현으로 담대한 구상을 왜곡 비판했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