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비대위 첫 회의…"당 갈등, 국민께 사과"

국민의힘 비대위 첫 회의…"당 갈등, 국민께 사과"

강청완 기자

작성 2022.08.18 17:09 수정 2022.08.18 17: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비대위원들은 당의 갈등과 분열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했다면서 허리 숙여 사과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우여곡절 끝에 출범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변화와 혁신을 기조로 내걸고 첫 회의를 열었습니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당의 갈등과 분열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했다며 비대위원들과 함께 허리 숙여 사과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과 당원들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주 위원장은 혁신과 단결을 통한 당내 안정화를 주문하면서 정부가 민심과 괴리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비대위원들도 당내 혼란을 수습하고 경제 위기를 극복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며 입을 모았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민생에서 성과를 낼 때 우리당은 국민의 지지를 다시 복구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의힘 비대위는 당의 안정과 신뢰 회복, 차기 지도부를 선출할 전당대회 준비 등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꼽았습니다.

당의 안정과 관련해서는 이준석 전 대표가 법원에 신청한 비대위 전환 효력정지 가처분 결과가 가장 큰 변수로 꼽히는데, 주 위원장은 가처분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거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저는 가처분이 기각될 거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인용되면 어떻게 하고 하는 질문 자체에 대한 답변을 드리지 않겠습니다.]

비대위 체제 첫 사무총장에는 재선의 김석기 의원이 임명됐습니다.

비대위 수석대변인과 비대위원장 비서실장에는 초선 박정하, 정희용 의원이 각각 이름을 올렸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