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밤사이 쏟아진 장대비…제주 · 경남 남해안 호우특보

밤사이 쏟아진 장대비…제주 · 경남 남해안 호우특보

하정연 기자

작성 2022.08.17 07:24 수정 2022.08.17 0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비 소식 살펴봅니다. 지난밤 사이 강원과 부산, 경남 지역에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제주와 남해안 지역에는 현재 호우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하정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하늘에서 빗방울이 쉴 새 없이 쏟아지고, 하천 인근 도로에는 진입 금지를 알리는 표지판이 세워졌습니다.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는 부산에는 어제(16일) 하루 60mm가 넘는 비가 내렸습니다.

[김은총/부산 동래구 : 너무 걱정되죠. 여기 주변에 강도 비가 조금만 왔다 하면 침수되니까.]

경남 남해안 지역에도 밤사이 시간당 20mm가 넘는 장대비가 쏟아졌습니다.

오늘 새벽 기준으로 남해를 비롯한 경남 7개 시군과 거문도 등 전남 2개 지역, 제주 서부와 남부에는 호우주의보가, 제주 동부와 산지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져있습니다.

이번 비는 오늘 오후까지 강원 영동과 경남권 해안, 그리고 제주를 중심으로 20~70mm, 많은 곳은 최대 120mm까지 내릴 전망입니다.

특히 이번 비구름대는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길게 걸쳐져 있어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비와 함께 벼락과 돌풍이 불 수 있다며, 비가 예보된 지역 인근 주민들은 안전에 유의하고, 특보 상황을 수시로 살피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산림청은 부산과 경남, 그리고 전남의 산사태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하고, 위험지역에 있는 사람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