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헌 80조 고치자"…'친명 vs 비명' 당내 갈등 격화

"당헌 80조 고치자"…'친명 vs 비명' 당내 갈등 격화

장민성 기자

작성 2022.08.17 0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에선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당헌을 바꾸기로 하면서 당내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재명 후보를 위한 당헌개정이 아니냐 이런 반발이 나오고 있습니다.

장민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부정부패 혐의 기소와 동시에 당직자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당헌 80조를, 1심에서 금고 이상의 형을 받으면 정지하도록 개정하기로 의결했습니다.

윤석열 정부 검찰이 부패 수사를 빌미로 야당 인사 기소를 양산할 거란 우려를 담았습니다.

[전용기/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 대변인 : 정치 탄압 등의 이유로 무작위로 기소될 수 있는 위협도 충분히 존재한다고 봅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찬반 토론이 벌어졌습니다.

양이원영 의원 등 일부 친이재명계 의원들은 "성직자를 뽑는 게 아니다, 도덕주의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개정 필요성을 피력했지만, 전당대회 후보로 뛰고 있는 박용진, 윤영찬 의원을 비롯해 설훈, 전해철, 조응천, 강병원 의원 등 비이재명계 의원들이 반대 토론을 주도했습니다.

전해철 의원은 "경찰국 신설 강행의 절차적 문제와 비민주성을 주장하던 민주당의 명분 없는 후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정인을 위한 개정", "오얏나무 아래선 갓끈도 고쳐매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도 잇따랐습니다.

[조응천/민주당 의원 : 저는 뭐 제 입장 다 얘기했는데? 창피하다고. 그렇잖아요?]

범친문계 3선 의원 7명도 긴급 간담회를 열고 당헌 개정 논의는 시기적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17일) 전준위 개정안을 논의할 예정인데, 계파 갈등 양상이 다시 불거지면서 의결이 미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