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힘 비대위 이르면 오늘 출범…이준석, 장외 여론전

국힘 비대위 이르면 오늘 출범…이준석, 장외 여론전

화강윤 기자

작성 2022.08.16 0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이르면 오늘(16일)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대표직 박탈 위기에 처한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태도와 발언이 윤핵관들에게 이준석을 때리라는 지령 역할을 한 거라며 여론전을 이어갔습니다.

화강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방송을 통해 여론전에 나선 이준석 대표는 여론조사 결과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 성적을 100점 만점에 25점으로 매겼습니다.

대통령이 자신에 대해 욕설을 한 건 자신을 공격해도 된다는 지령 역할을 한 것이라고 지적하는가 하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그 사람들이 그걸 듣고 나서 '아, 대통령이 이준석을 별로 안 좋아하는구나. 그러니까 쟤 때려도 되겠다'.]

비대위 출범을 멈춰달라는 이 대표의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 윤핵관들이 아예 새 당을 만들 것이라고 비꼬기도 했습니다.

당 지도부나 대통령실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양금희/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그 이야기에 대해서 대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고요, 당에서도 그런 것이 지금 현재 뜻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홍준표 대구시장은 "막말을 쏟아내면서 떼를 쓰는 모습이 보기 딱하다"며 이 대표를 수레를 막아서려는 사마귀에 비유했습니다.

당 혼란을 수습하기 위한 주호영 비대위 체제는 이르면 오늘 비대위원과 사무총장 등 인선을 발표할 예정인데, 막판인 어제까지도 명단을 확정 짓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중진 의원은 SBS에 주 위원장이 여러 당권 주자들과 대통령실의 이해관계를 조율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