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폭우 속 뜨거운 승부…수원FC가 웃었다

폭우 속 뜨거운 승부…수원FC가 웃었다

김영성 기자

작성 2022.08.15 2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 축구 K리그에서는 폭우 속에서도 많은 골이 터졌는데요.

수원 FC가 치열한 공방 끝에 강원을 제압했습니다.

수원FC는 전반 11분 스무 살 신인 정재윤의 벼락같은 선제골로 앞서갔습니다.

강원이 전반 25분 김진호의 동점 골로 맞섰지만 수원 FC는 빗줄기가 굵어진 후반에 더 힘을 냈습니다.

후반 3분 라스의 강력한 왼발 슛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고 22분에는 박민규가 장대비 속에서도 수비 2명을 제치고 6년 만의 데뷔골을 결승골로 장식했습니다.

강원은 후반 35분 이정협의 골로 따라붙었지만 거기까지였습니다.

수원FC가 강원을 3대 2로 꺾고 빗속 혈투에서 웃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