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핵무기 문건도"…FBI, 트럼프 '간첩법 위반' 혐의 수사

"핵무기 문건도"…FBI, 트럼프 '간첩법 위반' 혐의 수사

김종원 기자

작성 2022.08.15 21:00 수정 2022.08.16 05: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에서 지난주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면서 후폭풍이 거셉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 사안을 둘러싸고 여야가 격렬하게 부딪히고 있습니다.

뉴욕 김종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현지 시간 지난 8일, 플로리다에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 마라라고를 압수수색한 FBI는 간첩법 위반 혐의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미국 전직 대통령이 자택을 압수수색 당하는 것도, 간첩법 혐의를 받는 것도 모두 초유의 일인데 FBI는 트럼프의 자택에서 기밀문서 11건을 찾아냈습니다.

이 가운데에는 핵무기 관련 문건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당은 곧바로 트럼프의 기밀 유출이 국가에 입힌 피해를 보고하라고 국가정보국에 지시했습니다.

[켈 맥라나한/미 국가안보 자문기구 국장 : '간첩법'은 스파이를 기소하는 법입니다. 간첩법 위반은 국가 안보와 연결되기 때문에 비교적 무거운 형량을 받게 됩니다.]

야당인 공화당은 정치보복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마이크 터너/공화당 하원 의원 : (FBI가) 바이든 대통령의 정치적 라이벌 집에 9시간이나 들어가 있던 것은 심각한 침입행위이며 (법무부 장관이 그 정당성을 입증해야 할 것입니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FIB의 예산 삭감과 더 나아가 해체까지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도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제가 취재를 위해 트럼프가 지지자들에게 보내는 문자 메시지를 이렇게 받아 보고 있습니다.

보통은 후원금을 요구하는 내용이 대부분인데, 자택을 압수수색 당한 이후부터는 FBI가 트럼프의 집이죠, 마라라고를 레이드, 그러니까 습격했다, 나와 함께 해달라, 그리고 트럼프의 아들까지 나서서 좌파들이 우리 아버지를 뒤쫓고 있다, 이런 식의 문자메시지를 하루에 4~5통씩 보내면서 지지자 결집에 나서는 모양새입니다.

이번 압수수색과 관련해 백악관은 법무부 수사는 독립적이며 보고를 받지도, 관여하지도 않고 있다고 거리를 뒀습니다.

(영상취재 : 이상욱, 영상편집 : 이승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