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충남 시간당 110mm 폭우…"차 떠내려가요" 2명 실종

충남 시간당 110mm 폭우…"차 떠내려가요" 2명 실종

TJB 양정진

작성 2022.08.14 20:10 수정 2022.08.14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밤사이 충남 지역에 기습 폭우가 내렸습니다. 시간당 100mm 이상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고, 화물차에 타고 있던 2명이 실종돼 수색작업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먼저, TJB 양정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화물차 앞면 유리가 완전히 깨져있고, 겉면은 박살 난 채 다리 밑에 껴있습니다.

오늘(14일) 새벽 2시쯤 이 화물차에 타고 있던 50대 운전자 등 2명은 차가 물에 떠내려간다는 신고를 한 뒤 실종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대원, 군 등 300여 명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밤사이 충남에는 최대 시간당 110mm의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인근 마을엔 토사가 무너져 내려 소 3마리가 파묻혀 폐사했습니다.

산에서는 거대한 돌덩이가 굴러와 마을 한가운데 자리잡았습니다.

바로 옆 민가는 지붕이 무너졌고 흙더미가 널브러진 살림살이와 뒤엉켜 집의 형체조차 알아보기 힘듭니다.

폭우 피해

[유재순/충남 부여군 은산면 : 나와서 이렇게 문을 여니까 안 열어져요. 주방으로 나오려고 하니까. 그래서 애들이 할머니 창문으로 나가자고 그러더라고.]

갑작스런 폭우로 주민들은 순식간에 삶의 터전을 잃었고,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워야했습니다.

밤새 내린 비로 하천물이 범람해 이 다리는 풀과 나무가 뒤엉켜 깊게 박혔습니다.

하천 바로 옆 치킨집은 바닥이 온통 진흙으로 가득합니다.

문은 뜯겨 나갔고, 흙탕물에 식탁과 의자, 냉장고가 모두 젖어 영업은 꿈도 꾸지 못하는 처지가 됐습니다.

[염진남/충남 부여군 은산면 : 지금 (영업) 며칠은 못하지. 우리가 상황이 이렇게 되고 냉장고도 없지. 이제 못하지.]

부여와 청양, 보령, 공주 등 충남에 집중된 비로 피해 신고는 389건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도로가 유실되고 주택이 물에 잠기는 등 57건의 시설과 논밭, 과수원 등 345.6㏊에 이르는 농경지가 비 피해를 봤고 90여 명의 주민이 대피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금상 TJB)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