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물 빼는 데만 3일 걸렸는데…비 소식에 이재민 '한숨'

물 빼는 데만 3일 걸렸는데…비 소식에 이재민 '한숨'

박세원 기자

작성 2022.08.13 20:24 수정 2022.08.13 2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비 피해로 인한 복구 작업이 전국 곳곳에서 한창입니다만,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다시 큰 비가 예보됐습니다. 이제 겨우 물을 뺐을 뿐, 제대로 된 복구는 시작도 못 했는데, 더 큰 피해가 날까 이재민들 걱정이 큽니다.

박세원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집중호우 당시 서울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동작구의 남성사계시장.

오물이 섞인 흙탕물 사이에서 상인이 빗자루로 쓰레기를 모으고 굴착기가 쓰레기 더미를 옮깁니다.

양수기로 가게에 들어찬 물을 빼는 데에만 3일이 걸렸는데,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하자 상인들은 막막하기만 합니다.

[박명희/남성사계시장 게임장 사장 : 그래서 지금 못 가고 계속 있잖아요. 밤새 있어야죠. 그나마 천만다행으로 안에 집기들은 지금 다 빼놓은 상태거든요. 물이 범람하면 나중에 다시 물 푸는 거, 그걸 다시 해야죠.]

[안병철/남성사계시장 음식점 사장 : 이제는 뭐 더 젖을 것도 없다는 심정이기 때문에… 이 지대가 전체가 낮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니까 뭐 물은 또 들어올 테고 그러면 또 어떻게 해야 되나….]

지난 폭우로 많은 이재민이 발생한 다세대 주택가.

군인들이 비를 맞으며 침수된 집에서 나온 쓰레기를 밖으로 옮기고 있습니다.

이수역 인근 빌라입니다. 반지하인데요.

이쪽 모든 세대들이 침수 피해를 입어서 물건들을 모두 밖으로 빼놓은 상태인데, 이쪽에 보시면 여전히 바닥에는 흙탕물이 가득합니다.

대피소에서 돌아와 엉망이 된 집을 정리하고 있는 주민은 다시 큰 비가 오면 어디로 가야 하나 한숨만 나옵니다.

[이재민/서울 동작구 : 어제 해가 좀 쨍쨍해서 이제 좀 마르겠다 했는데 또 비가 온다고 해서, 급하게 지낼 곳을 구하고… 한 손에 우산을 들고 물건을 나르고 있으니까 좀 그냥 막막하죠. 뭐.]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김병직)

▶ 폭우로 1년 농사 물거품…산사태 경보에 "잠도 안 와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