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지성의 바람…"우루과이는 꼭 잡아줘"

박지성의 바람…"우루과이는 꼭 잡아줘"

하성룡 기자

작성 2022.08.12 21:10 수정 2022.08.12 2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카타르 월드컵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한국 축구의 '영원한 캡틴' 박지성은 SBS와의 인터뷰에서 우루과이와 1차전을 꼭 이겨달라며 후배들을 응원했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세 번의 월드컵에서 모두 1차전을 승리해 4강 신화와 원정 16강의 새 역사를 쓴 박지성은 카타르에서도 우루과이와 1차전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지성/박지성 재단 이사장 : (1차전 승리하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자신감, 또 불안감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고 기세를 이어나가서 할 수 있다는 부분…가장 최상의 시나리오라고 생각하고요.]

2010년 남아공월드컵 16강전에서 우루과이에 졌던 자신의 아픔을 후배들이 되갚아주길 바랐습니다.

[박지성/박지성 재단 이사장 : 저의 안 좋은 기억을 없애버릴 수 있는 좋은 '선물'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요.]

월드컵에서는 더 강한 압박을 경험할 거라며 '후방 빌드업'만 고수해온 벤투 감독의 전술에는 쓴소리도 했습니다.

[박지성/박지성 재단 이사장 : 벤투 감독이 자기 철학이나 플레이 스타일을 바꿀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거든요. 압박을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에 대한 부분을 고민해 봐야 될 부분이고, 효율적으로 상대를 공략하는 방법을 준비해야 (합니다.)]

그래도 손흥민, 김민재 등 베스트 11의 절반이 넘는 유럽파의 경험이 큰 힘이 될 거라고 내다봤습니다.

[박지성/박지성 재단 이사장 : 우리는 (세계적인 스타들을) 상대해보지도 못하고 월드컵이란 큰 무대에서 그들과 싸웠다면, 이들(후배들)은 이미 그 선수들과 경쟁을 통해서 경험했기 때문에 자신감 측면에서 훨씬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매번 눈물로 끝났던 손흥민의 월드컵 도전이 미소로 마무리되기 바란다며 진심으로 선전을 기원했습니다.

[박지성/박지성 재단 이사장 : 우리가 기대하던 모습을 월드컵에서 보여 줄 거라는 확신이 있기 때문에 저 역시도 너무나 기쁜 마음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오영택, CG : 최하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