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수해 우려 보고에도…대통령실 책임자는 '휴가'

[단독] 수해 우려 보고에도…대통령실 책임자는 '휴가'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8.12 20:28 수정 2022.08.12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에 폭우가 쏟아져서 곳곳이 물에 잠기고 인명 피해가 났던 이번 주 월요일에, 대통령이 늦은 밤이 돼서야 긴급 지시를 내린 걸 두고 논란이 일었습니다. 저희가 당시 담당 기관이 언제 보고했고, 대통령 지시는 어떻게 나왔는지, 그 과정을 취재했습니다.

강민우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기상청이 국회에 제출한 문건입니다.

폭우 하루 전날인 7일 오전 11시, 수도권 등에 최대 300mm 이상의 비가 예상돼 하천 범람, 침수, 산사태에 대비한 방재 대책이 필요하다고 대통령실에 보고했다고 적었습니다.
 
실제로 지난 8일 오후 수도권 일대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가 속출하기 시작했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저녁 7시 반, 비상 1단계를 발령한 뒤 1시간 반 만에 비상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대통령실 국정상황실에서 재난 대응을 담당하는 팀장은 휴가 중이었고, 대통령에게 호우 상황 보고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해, 윤석열 대통령은 퇴근길에야 상황의 심각성을 파악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제가 퇴근하면서 보니까 벌써 다른 아파트들이, 아래쪽에 있는 아파트들은 침수가 시작됐더라고….]

그리고 "위험지역 주민 사전 대피 등 각별한 대책을 강구하라"는 등, 대통령의 최초 긴급 지시는 그날 밤 11시 40분이 돼서야 소방청 등 재난 담당 부처에 전달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 지시가 전국 광역 시도로 하달된 건 그로부터 또 1시간 반이 지난 다음 날 새벽 1시 15분이었습니다.

8일 오전부터 9일 새벽 4시 사이에만 7명이 사망하고 6명이 실종되는 인명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문진석/민주당 의원 : 대통령실이 재난 관리 컨트롤타워를 스스로 포기한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대통령실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대통령과 협의한 뒤 8일 밤 9시쯤 관계 부처에 대응책을 긴급 지시했고, 대통령이 밤늦게 지시한 건 총리와 메시지 혼선을 피하고 다음날 출근 대란을 막기 위해서였다며 늑장 대응 논란은 논점이 잘못된 거라고 반박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대영·김흥기, 영상편집 : 박선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