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대국민 사과…"현장에서 함께할 것"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대국민 사과…"현장에서 함께할 것"

엄민재 기자

작성 2022.08.12 1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1일) 국민의힘 수해봉사 현장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가 왔으면 좋겠다"는 실언으로 논란을 낳은 김성원 의원이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김 의원은 수해복구가 끝날 때까지 현장에 함께 하겠다며, 당이 내리는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엄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오늘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거듭 사과의 뜻을 전하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성원/국민의힘 의원 : 수해로 피해 입은 분들을 위로해 드리지는 못하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습니다.]

평생을 반성하며 속죄하겠다면서, 수해 봉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진 말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성원/국민의힘 의원 :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 하겠습니다. 또한,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그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습니다.]

본인이 갖고 있는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산결산 특별위원회 간사직도 내려놓겠다 했지만, 탈당 여부 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엔 답하지 않고 바로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습니다.

앞서 김 의원은 어제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에서 진행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실언을 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김성원/국민의힘 의원 (어제) :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오늘 출근길 기자들을 만나, 어제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윤리위 회부가 불가피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과 당원께 낯을 들 수 없는 지경입니다.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민주당은 "수학여행을 갔냐"며, "국민의힘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맹공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