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옥에서 잘 썩길"…이근 대위, '실형 선고' 김용호 공개 저격

"감옥에서 잘 썩길"…이근 대위, '실형 선고' 김용호 공개 저격

SBS 뉴스

작성 2022.08.12 09: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감옥에서 잘 썩길"…이근 대위, 실형 선고 김용호 공개 저격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예비역 대위가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공개 저격했다.

이근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인간 말종. 감옥에서 잘 썩어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김용호가 이날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았다는 내용의 기사가 담겼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신성철 판사)는 11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된 김용호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다만 "다른 법원에서 재판 받고 있어 방어권 보장이 필요하고,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며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김용호는 2019년 8월 25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특정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허위 사실을 담은 영상을 올려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이근 대위와 김용호와의 악연은 202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해 10월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가로세로연구소에 이근의 UN 근무 조작 의혹과 성추행 전과 의혹 등을 폭로했다. 이근은 김용호의 주장을 반박하며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