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시간 e뉴스] 대형 버스도 빠졌다…1천개 넘게 생겨난 '공포의 구멍'

[실시간 e뉴스] 대형 버스도 빠졌다…1천개 넘게 생겨난 '공포의 구멍'

SBS 뉴스

작성 2022.08.12 08:18 수정 2022.08.12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밤사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뉴스를 살펴보는 실시간 e뉴스입니다.

지난 8일부터 이어진 폭우로 도로 곳곳이 파이는 포트홀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는 기사를 많이 봤습니다.

어제(11일) 오전 7시 서울 노량진에서는 통근버스가 지름 1m 크기 포트홀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포트홀이란 아스팔트 아래 스며든 물로 흙이 유실되거나 하부가 팽창하면서 생기는 구멍을 말하는데요, 특히 이번 호우로 큰 피해를 본 서울 강남 일대 도로는 곳곳에 구멍이 뚫렸습니다.

포트홀

서울시에 따르면 어제 오전 7시 기준 1,000건 넘는 포트홀이 발생했고, 침수 피해가 심각한 서초구에선 하루 100건이 넘는 신고가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도로 파임, 통행에 불편을 주는 건 물론이고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은데요, 전문가들은 '아스팔트는 시간이 지나면 낡기 때문에 영구적이지 않다'며 '정기적인 정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