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침수된 것도 서러운데…주차 위반 딱지 떼인 차주

침수된 것도 서러운데…주차 위반 딱지 떼인 차주

SBS 뉴스

작성 2022.08.11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폭우로 지하 주차장이 침수돼 차를 길가에 세워둔 차주가 주차 위반 딱지를 받았다며 억울하다는 사연을 전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폭우 속 주차 위반 딱지'입니다.

서울의 50대 남성 A 씨는 지난 8일 주차장이 물에 잠기자 차를 아파트 앞에 세워뒀다가 주정차 위반 과태료 고지서 받았다면서 "정부가 폭우 대책을 소홀히 해 침수 피해를 당했는데 딱지까지 뗐다"고 호소했습니다.

서울시와 25개 자치구는 폭우가 쏟아진 8일과 9일 평소처럼 주차 단속을 진행했는데요.

폭우 속 주차 위반 딱지

이 기간 총 5천270대 차량에 과태료 고지서를 발부했는데, 이를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꼭 폭우 상황에서 단속했어야 했나", "침수차는 봐주지 않은 건가"라는 등 부정적인 반응이 나왔습니다.

지하주차장 침수 피해

서울시는 관련된 지침에 따랐다는 입장인데요.

단속 매뉴얼에 따르면 폭설과 폭우 때도 단속을 진행하는데, 다만 상황이 심할 때는 통행을 막아 교통에 불편을 주는 차량에 대해서만 단속이 이뤄졌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폭우로 인해 불가피하게 도로에 주차한 경우에는 이의신청서를 낼 수 있다고 덧붙였는데요.

누리꾼들은 "재난 대응에 힘써야 하는 시기에 행정력 낭비네요. 차라리 배수구 쓰레기를 치우지!", "폭우를 뚫고 단속하는 요원들의 안전 문제는 괜찮은 건가요?" 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뉴스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