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성원, 수해 현장서 실언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김성원, 수해 현장서 실언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화강윤 기자

작성 2022.08.11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해복구를 위해서 여야 정당도 지원 봉사에 나서고 있는데,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수해복구 현장에서 한 부적절한 발언이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김성원/국민의힘 의원 : 오늘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김 의원의 발언은 국민의힘 당 지도부와 현역 의원 40여 명이 오늘(11일) 오전에 동작구 사당동 수해 현장을 찾아서 자원봉사를 하던 중에 나왔습니다.

김 의원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해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