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시, 지하 · 반지하 없앤다…비상 매뉴얼 시급

서울시, 지하 · 반지하 없앤다…비상 매뉴얼 시급

박찬범 기자

작성 2022.08.11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반지하 가구는 침수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구조였습니다. 서울시가 지하와 반지하집을 없애겠다고 밝혔는데, 이와 함께 재해 취약계층을 위한 비상 메뉴얼 마련도 시급해 보입니다.

박찬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8일, 일가족 3명이 숨진 다세대주택 반지하입니다.

1층 지면과 반지하 창문 사이 높이차는 단 7cm.

빗물이 7cm만 넘으면 반지하 집 안으로 스며드는 겁니다.

방범용 쇠창살은 탈출과 구조 작업에 독이 됩니다.

출입구가 막히면 창문을 깨고 나와야 하는데, 고정된 쇠창살에 막히기 때문입니다.

[전예성/반지하 거주자 : 도둑 들어와서 물론 그거(방범 효과)가 있겠지만, 사람이 죽어요. 불났다 하든가 물난리 나면 입구로 못 나가 탈출할 수 없으면….]

반지하 집을 비롯한 폭우에 취약한 가구를 우선 대피시키는 구체적인 방안도 마련되어야 합니다.

일가족 3명이 숨진 반지하층 건물을 예로 들면, 빗물이 반지하층 바닥에 20cm만 차도 물 무게는 약 1,000kg에 달합니다.

반지하 거주자가 조금만 늦어도 문을 열고 나오는 게 사실상 어려운 만큼, 빠르게 대피 정보를 전달하는 게 관건입니다.

[이송규/한국안전전문가협회 회장 : 물이 밀려올 때는 몇 톤의 힘이 내려오고 있습니다. 또한 똑같은 무게라도 내려오는 속도가 있기 때문에 그 충격량은 배가 될 수 있거든요.]

지자체는 재해가 발생하면 문자메시지나 SNS를 통해 전파합니다.

하지만 노인 등 취약계층이 사는 반지하 가구를 직접 찾아가 대피를 돕는 비상 인력은 따로 없습니다.

서울시의 경우 반지하 집은 약 20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5%에 달합니다.

서울시는 앞으로 반지하 집을 짓지 않고 기존 건축물은 모두 없애겠다고 했는데, 재난재해 취약 가구에 대한 구체적인 대처 매뉴얼부터 확립하는 게 필요해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