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초구 맨홀 실종' 동생 숨진 채 발견…수색 계속

'서초구 맨홀 실종' 동생 숨진 채 발견…수색 계속

안희재 기자

작성 2022.08.11 0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서초구에서 도심 맨홀에 빠져 실종됐던 남매 가운데 1명이 어제(10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함께 실종된 50대 여성에 대해 실종자 수색에 나섰지만,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안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산을 든 남성과 붉은색 우비를 입은 여성이 1층 로비를 나섭니다.

지난 8일 밤, 폭우 속 실종된 40대 남성 A 씨 남매입니다.

건물을 빠져나온 직후 빗물로 가득 찬 도로 위로 나선 두 사람은 순식간에 이곳 맨홀 아래로 빨려들어 간 걸로 파악됐습니다.

날이 개면서 수중로봇에 이어 구조 인력도 잇따라 지하 관로 안으로 투입했지만, 미로 마냥 복잡한 데다 빗물과 오물로 가득 차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실종 약 40시간 만인 어제 오후 3시쯤 A 씨는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빠진 맨홀로부터 1.5km가량 떨어진 우수관 안에서였습니다.

소방당국은 일대 지하 우수관과 한강까지 범위를 넓혀 함께 실종된 50대 여성 수색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들 남매 외에 지하 주차장에 세워둔 차량을 살피다 급류에 휩쓸려 사라졌다는 40대 남성 등 서초구에서만 5명의 실종 신고가 접수돼 당국이 수색 중입니다.

서울에만 27만 개 넘는 맨홀이 있는데, 폭우 속 역류하는 맨홀을 맞닥뜨리면 주의해야 합니다.

[조원철/연세대 토목공학과 명예교수 : 30cm 정도 이상 물이 차면 절대 들어가면 안 됩니다. (불가피하게) 거리를 건너가야 한다면 혼자 걷는 게 아니라 여럿이 (손을 잡는 등) 동행해서 (가야 합니다.)]

맨홀 뚜껑이 열려 있어도 겉에서 식별되지 않을 수 있는 만큼 침수 지역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