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주 전체 호우경보…밤샘 복구 작업

청주 전체 호우경보…밤샘 복구 작업

박세원 기자

작성 2022.08.11 0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어제(10일) 비가 많이 내린 충청지역의 지금 상황은 어떤지,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충북 청주에 저희 취재팀이 나가 있습니다.

박세원 기자, 지금 보니까 청주에 비가 꽤 많이 오네요 지금도? 

<기자> 

네, 저는 지금 충북 청주 무심천에 나와 있습니다.

밤사이 이곳에 장대비가 쏟아졌는데요.

새벽 사이에는 소강상태를 보였다가 다시 지금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곳 흥덕교 아래는 밤사이 불어난 물로 수위가 매우 높아져 있고 물도 매우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곳 흥덕교 수위는 어젯밤 9시쯤 4m를 넘어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는데요.

또 청주 일대에는 호우경보도 풀리지 않고 있어 주민들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청주 시내는 물론 근처 우암산, 청남대 일대까지 하루 새 200mm 넘는 비가 내린 곳이 많아 크고 작은 비 피해로 곳곳에서 밤샘 복구 작업이 벌어졌습니다.

<앵커>

지금 충청 지역에 어제 비가 많이 왔잖아요. 그만큼 비 피해도 꽤 컸을 것 같네요? 

<기자>

네, 충청권 지역에는 지금도 호우특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곳곳에서 크고 작은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우선 충남 서천군에서는 토사가 쓸려 내려오면서 축대가 무너졌습니다.

아산과 천안 지역에는 도로 곳곳에 가로수가 쓰러지기도 했습니다.

호우 경보 내려진 대전 지역에도 한때 시간당 60mm가 넘는 비가 내렸는데, 도로 곳곳이 물에 잠겼다는 제보도 들어왔습니다.

이번 호우로 서울 6명, 경기 3명, 강원 1명 등 10명에서 조금 전에 1명이 추가돼 11명으로 늘었습니다. 

실종자는 8명입니다.

이재민은 570세대 723명이 발생했는데, 상당수는 집에 돌아가지 못한 채 임시 시설에 머물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