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복절 특사에 정치인 제외…낮은 지지율 의식한 듯

광복절 특사에 정치인 제외…낮은 지지율 의식한 듯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8.11 0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특별 사면 대상에 이명박 전 대통령 등 정치인을 제외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치인 사면에 대한 반대 여론과 저조한 국정 운영 지지율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가능성을 시사해 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6월 9일) : 이십 몇 년을 수감 생활을 하게 하는 건 안 맞지 않습니까. 과거의 전례에 비춰서라도.]

하지만, 어제(10일) 법무부 사면심사위원회가 심사한 광복절 사면 대상에 이 전 대통령은 포함되지 않은 걸로 확인됐습니다.

김경수 전 경남지사와 최경환 전 기획재정부 장관 등 여야 정치인들도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특히, 이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반대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근 한 여론 조사에서 이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반대 의견이 절반을 넘었는데 정치인 사면을 강행할 경우 20%대의 저조한 국정 운영 지지율에 더욱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걸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친이계 좌장인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이 전 대통령은 국정 운영에 도움이 된다면 사면을 안 해도 좋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반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를 비롯한 일부 대기업 총수들과 민생 사범들은 사면 대상에 포함된 걸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번 광복절 사면은 경제 살리기에 방점이 찍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모레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광복절 사면 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정치인 사면 배제에 대해 홍준표 대구시장은 사면은 검찰이 아닌 정치의 잣대로 하는 거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통합의 의미를 담는 게 중요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