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폭우 속 "저녁 꿀맛^^♡" 마포구청장, 하루 만에 사과

[Pick] 폭우 속 "저녁 꿀맛^^♡" 마포구청장, 하루 만에 사과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8.10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전역에 피해가 속출한 8일, 직원들과 웃으며 저녁 식사를 하는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뭇매를 맞은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하루 만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박 구청장은 어제(9일) 이번 논란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박 구청장은 "먼저 8일 저녁에 올린 게시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게시물의 본래 취지는 먹방 등의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고 했습니다.

이어 "하지만 호우경보 등 엄중한 상황 중에 구청장의 위치와 입장에서 적합하지 않은 게시물을 올리는 적절하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거듭 사과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 사과문. (사진=서울 마포구청장 박강수 페이스북)


(위) 9일 박 구청장이 자신의 SNS에 게시한 사과문. (아래) 해당 게시물에 달린 누리꾼들의 댓글 반응. (사진=박강수 마포구청장 페이스북 캡쳐)

앞서 박 구청장은 호우가 계속되던 지난 8일 저녁 8시 48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가 내리는 월요일 저녁, 업무를 끝내고 배가 고파서 직원들과 함께 전집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며 "맛있는 찌개에 전까지 꿀맛입니다^^♡"라는 말과 함께 저녁을 먹는 사진을 올렸습니다.

박 구청장이 올린 사진에는 식사하는 모습뿐만 아니라, 손가락으로 'V'를 그리는 사진도 있었습니다.

지난 8일 박 구청장 페이스북에 올라온 논란의 게시물. (사진=박강수 마포구청장 페이스북 캡쳐)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부정적인 시선을 보냈습니다.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웃으며 저녁 식사를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SNS에 게시하는 것은 공직자로서 적절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지난 8일 박 구청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단 댓글. (사진=박강수 마포구청장 페이스북)
지난 8일 박 구청장 폭우 속 '저녁 식사 인증샷'과 관련한 기사에 달린 누리꾼들의 댓글. (사진=네이버 기사 댓글란 캡쳐)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박 구청장은 "늦게까지 일하고 너무 배고파서 퇴근길에 직원들과 같이 만 원짜리 김치찌개와 전을 먹었다"며 "그러나 술은 마시지 않았다. 저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술을 마시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뒤이어 "전을 먹어서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구청장의 이 같은 말에 일부 누리꾼들은 "전을 먹어서 죄송합니다? 이건 사과가 아니라 비꼬는 것 아니냐"는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