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시간 e뉴스] '침수' 강남서 홀로 멀쩡…물샐틈없는 방수문 화제

[실시간 e뉴스] '침수' 강남서 홀로 멀쩡…물샐틈없는 방수문 화제

SBS 뉴스

작성 2022.08.10 08:20 수정 2022.08.10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런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피해가 잇따른 서울 강남에서 물난리를 막아낸 한 빌딩이 포착돼 '노아의 방주'라고 불리며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그제(8일) 밤이었죠, 강남역 주변 인도와 차도가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승용차 한 대는 완전히 침수된 모습인데요, 그런데 이 영상 왼쪽 건물 주차장을 보면 전혀 다른 상황입니다.

사람들이 막 걸어다니죠.

성인 남성 키를 훌쩍 넘는 방수문이 설치돼 있어 빗물이 전혀 들이닥치지 않은 겁니다.

어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번 폭우도 견뎌낸 그 문', '강남역 홍수 방어막 최신' 등의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입니다.

이 건물은 지난 2011년 7월 집중호우로 강남 일대가 잠겼을 때도 침수 피해를 보지 않아 화제가 됐었는데요. 

당시 길이 10m, 높이 1.6m였던 방수문은 2013년에 보수 공사를 통해서 한층 더 높아졌고 견고해졌다고 합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이 정도면 방수 빌딩', '21세기 노아의 방주다' 이런 반응들을 보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