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밤사이 서울 많은 비 예보…이 시각 한강 수위는?

밤사이 서울 많은 비 예보…이 시각 한강 수위는?

유덕기 기자

작성 2022.08.09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후 115년 만에 가장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먼저 한강 수위는 어떤 상황인지 잠수교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유덕기 기자, 비가 지금도 많이 내리고 있습니까?

<기자>

네, 저는 지금 잠수교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9일) 하루 종일 서울에서는 빗줄기가 굵어졌다 가늘어졌다를 반복하고 있는데요, 지금 제가 있는 잠수교 주변에 내리는 비는 다소 잦아들었습니다.

지금 뒤로 보이는 한강공원은 물에 완전히 잠겨서 공원 가로수와 교통표지판 윗부분만 간신히 보입니다.

9시 반 기준 잠수교의 수위는 8.94m입니다.

오늘 하루 동안 가장 높은 수위입니다.

보행자 통제 수위인 5.5m를 훌쩍 넘겨 사람과 차량 통행은 이틀째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앵커>

한강 수위는 지금 어디까지 올라갔습니까?

<기자>

오늘 밤사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강한 비가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한강 수위가 높아질지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한강 수위의 기준은 노량진 한강대교를 기준으로 삼습니다.

9시 반 기준으로 한강대교 수위는 6.57m로, 역시 오늘 하루 수위 최고치입니다.

다만 관심 수위 3.9m와 홍수주의보 수위 8.5m 사이입니다.

한강 수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팔당댐 방류량입니다.

새벽 한때 초당 1만 4천 톤을 방류하던 팔당댐은 현재 수문 15개 가운데 13개를 열어 초당 1만 2천여 톤의 물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한강 수위가 급격히 크게 오르고 있지는 있지만,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에 밤사이 호우경보가 내려져 긴장을 늦출 수는 없습니다.

현재 서울 대곡교에 홍수경보가, 오금교와 중랑교에는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