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출근길도 '대혼란'…침수된 터널에 갇힌 운전자들

출근길도 '대혼란'…침수된 터널에 갇힌 운전자들

손기준 기자

작성 2022.08.09 20:37 수정 2022.08.09 2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9일) 아침 출근길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지하철 일부 구간 운행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대체 교통편을 찾느라 혼잡했고, 여기저기 두고 간 차들을 치우는 데 시간이 걸리면서 극심한 정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손기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아침 서울 지하철 9호선 노량진역.

많은 사람이 승강장에서 빠른 걸음으로 빠져나옵니다.

집중호우로 9호선 일부 구간 운행이 중단됐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기 때문입니다.

[선로가 침수되어 노량진역부터 신논현역 간 열차 운행이 중단되고 있습니다.]

이들이 버스를 이용하겠다며 대거 이동하면서 정류장은 북새통이 됐습니다.

[부산 시민 : 지금 지하철 끊기고 제대로 정비 안 돼서 또 중간에 올라와서 논현까지 빨리 가야 하는데, 택시는 안 잡히고 손님보고 그냥 가고.]

----

오늘 오후 서울 서초터널.

터널 갓길에 운전자가 없는 차들이 보입니다.

터널 안에서 오랫동안 움직이지 않자 차만 남기고 빠져나간 것입니다.

어젯밤 집중호우로 터널을 빠져나오면 연결되는 지하차도가 출입이 통제되면서 극심한 교통 혼란이 발생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 : (지하차도) 두 군데가 침수돼 지금 물 빼는 작업 등을 하는 것 같아요. 침수돼서 놓고 가신 차들, 이런 것도 연락해서 이동하는 조치도 같이….]

간밤에 내린 폭우로 제 뒤로 보이는 지하차도가 침수돼 통행이 한때 금지됐었습니다.

이 때문에 터널을 나온 직후 차로가 크게 줄어들어 차량이 정체를 빚었는데요, 현재는 복구 작업이 완료됐는지 차량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서울의 주요 도로는 차량 통행이 재개됐지만, 곳곳에서 이러한 혼란이 발생하면서 시민 불편은 계속됐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김준희, VJ : 이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