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일부 도로 구간 여전히 통제…복구 작업 '막막'

서울 일부 도로 구간 여전히 통제…복구 작업 '막막'

김민준 기자

작성 2022.08.09 17:15 수정 2022.08.09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15년 만에 수도권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비 피해와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늘(9일) 오뉴스는 폭우 상황을 중심으로 특집 뉴스로 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퇴근 시간대가 가까워졌는데, 지금 대중교통과 도로 통제 상황은 어떤지 현장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준 기자.

<기자>

저는 지금 지하철 4호선과 7호선의 환승역인 이수역 앞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지금 퇴근하시는 시민분들이 조금씩 보입니다.

그런데 퇴근길에도 빗줄기는 다시 거세졌습니다.

이곳 이수역은 한때 계속된 폭우로 대합실 안에 빗물이 들어차고 천장이 무너져 7호선 양방향 열차 모두 멈추지 않고 통과했습니다.

오늘 새벽 첫차부터 서울 지하철 1~8호선 전 구간 열차가 정상 운행 중입니다.

9호선의 경우 오후 2시부터 전 구간 운행이 다시 시작됐고, 장비 수리를 위해 무정차 통과 중인 동작역은 퇴근 시간 전후로 정상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오전부터 오후까지 줄곧 물에 잠겼던 서울 시내 주요 도로들은 조금씩 통제가 풀리고 있습니다.

올림픽대로 가양대교에서 동작대교 구간은 오후 3시쯤을 기해 통제가 해제됐습니다.

동부간선도로 군자교 분기점과 내부순환로 성동~마장 구간은 오늘 오전 10시쯤 교통 통제가 해제됐고, 강변북로도 양방향 교통 통제가 오늘 아침 중 해제됐습니다.

일부 구간만 여전히 통제 중입니다.

여의도 쪽 올림픽대로와 노들로 여의상류 한강대교 구간은 통제 해제를 위한 복구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앵커>

피해 복구는 좀 진전이 있나요?

<기자>

복구 작업이 곳곳에서 진행되고는 있지만, 보시는 것처럼 아직 비가 완전히 그친 것도 아니고 또 야간 비 피해 우려도 아직 남아 있습니다.

또 곳곳에 배수가 불량한 곳들도 많이 남아 있어서 눈에 띄는 큰 진전은 없는 상태입니다.

또 날이 어두워진 만큼 상인들은 내일로 복구 작업을 미루고 있기도 합니다.

어려움 호소하는 현장 목소리 직접 들어보시죠.

[이불은 일단 비에 젖은 건 다 버려야 하고. 인테리어를 다시 해야 해요. 뭐 엄두가 안 나죠. 손을 댈 수가 없죠.]

이렇게 복구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야간에 폭우가 쏟아질 경우 추가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어서 복구 작업 지원을 하루빨리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