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탕 도난 사건' 공개 사과한 정우성…"주인 찾습니다"

'사탕 도난 사건' 공개 사과한 정우성…"주인 찾습니다"

SBS 뉴스

작성 2022.08.09 1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우성 멘토스 도난 사건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배우 정우성이 본의 아니게 생긴 '도난 사건'을 사과하며 해당 팬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8일) 정우성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공식 SNS에는 "멘토스의 주인을 찾습니다! 8월 7일 대구 무대인사 당시! 정우성 배우에게 멘토스를 건네주셨던 분을 찾습니다. 정우성 배우가 간곡히 찾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과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 속 정우성은 사건의 중심인 사탕을 손에 쥐고서 "대구 무대인사 때 어느 분과 악수했다. 손에 멘토스를 쥐고서 저와 손을 꼭 잡으시길래 저에게 주시는 건 줄 알고 '감사합니다'하고 주머니에 넣어왔는데 그게 아니었다"며 사건의 전말을 설명했습니다.

정우성 멘토스 도난 사건
정우성 멘토스 도난 사건

이어 그는 "본의 아니게 멘토스 도난 사건을 일으켜 사과드립니다. 멘토스 주인을 찾습니다. 연락 주세요"라고 했습니다.

앞서 한 누리꾼 A 씨는 지난 7일 '헌트' 대구 무대인사 이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정우성이 내 멘토스 가져감"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가 화제가 됐습니다.

정우성의 사과 영상과 소속사 측의 공지를 확인한 누리꾼 A 씨는 "나는 기분 좋아서 (멘토스 가져갔다는 글을) 쓴 건데 인기 글 되면서 소속사 측이 (내 글을) 본 것 같다. 너무 죄송하고 부끄러워서 메시지 바로 보냈다. 진짜 너무 죄송하다"는 후기를 남겼습니다.

A 씨는 소속사에서 받은 답변 메시지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A 씨에게 "소중한 멘토스 선물과 영화 '헌트'에 대한 따뜻한 관심 감사드린다. 너무 감사해 '헌트' 무대인사 때 모시고 싶다"면서 남은 무대인사가 수도권인 점을 고려해 참석 희망 시 교통편을 제공할 것이며, 영화 굿즈와 멘토스를 함께 선물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평생 기억할 에피소드라고 생각하며 웃고 넘겨라", "정우성이 너무 진지해서 웃겨", "나도 무대인사 때 사탕 가득 쥐고 악수해야지"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정재 정우성

오는 10일 개봉하는 '헌트'는 배우 이정재의 첫 연출작으로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란 사건을 그린 첩보 액션 영화입니다. 정우성과 이정재가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함께 출연해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사진= 아티스트컴퍼니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전민재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