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시간 e뉴스] 폭우에 귀가 포기 속출…숙박업소 가격도 '두 배' 껑충

[실시간 e뉴스] 폭우에 귀가 포기 속출…숙박업소 가격도 '두 배' 껑충

SBS 뉴스

작성 2022.08.09 08:41 수정 2022.08.09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8일) 퇴근길, 서울을 중심으로 도로가 침수되고 지하철도 일부 멈췄습니다.

그로 인해 시민들의 발이 묶였다는 기사도 많이 봤습니다.

강남 도로 한복판에 차들이 잠겨 옴짝달싹 못했고, 차 바퀴가 반쯤 잠긴 채 거북이 걸음으로 운행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서울세관 사거리에서는 신호등이 작동되지 않아 혼란이 더 가중됐습니다.

폭우가 심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자 일부 직장인은 귀가를 포기하고 인근 숙박시설을 급히 예약하기도 했는데요.

한 시민은 '평소 4만 원이던 숙박업소가 비가 와서 거의 두 배가 됐지만 울며 겨자 먹기로 예약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마저도 사람들이 몰리면서 방이 없자 길가에 차를 세워두고 잠을 청하는가 하면 차를 그대로 두고 걸어서 빠져나오는 등 혼란이 벌어졌다고 기사는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