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침수 피해 키운 일부 배수관…복구 · 대피 어떻게?

침수 피해 키운 일부 배수관…복구 · 대피 어떻게?

박찬범 기자

작성 2022.08.09 0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 강남역 일대를 비롯한 도로 곳곳이 침수됐습니다.

이렇게 비가 갑자기 많이 올 때는 어떻게 대처하는 게 좋은지, 박찬범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강남역과 대치역 사거리 등 서울 한복판 도로가 물에 잠긴 건 도로 배수시설이 빗물을 제때 빼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이송규/한국안전전문가협회 회장 : 보통 내리는 비는 시간당 강수량 이렇게 이야기를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물이 쌓일 때는 초당으로 그냥 순식간에 올라와 버립니다.]

도로 배수시설이 빗물을 감당할 정도로 용량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이송규/한국안전전문가협회 회장 : 배수관에 나가는 용량이 있거든요. 배수 통이 있지 않습니까. 배관 통, 배관 크기, 그런데 크기 나가는 것보다 더 많이 내려버렸죠.]

관리가 부실한 일부 배수관이 막히면서 침수 피해가 더 커졌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송규/한국안전전문가협회 회장 : (배수 시설에) 물이 실려와서, 어떤 나뭇가지에 실려서 막혀버렸다, 그러면 못 빠져나가는 거예요. 이번 같은 경우도 아마 그런 것이 많이 있었을 거예요.]

따라서 침수 도로를 복구할 때는 막힌 배수관을 뚫는 것부터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송규/한국안전가전문가협회 회장 : 밑에 다른 땅속에 배관이 아무리 크더라도 입구가 작아져 버리니까 많이 나갈 수 없잖아요.]

당장 눈에 피해가 보이지 않는 현장에 대한 점검과 복구도 필요합니다.

상가 건물 간판이나 공사현장 구조물이 안전한지 철저히 점검해야 합니다.

[이송규/한국안전전문가협회 회장 : 간판 같은 거 있지 않습니까. 파손되기 일보 직전일 수도 있거든요. 건축 현장이라든지 토목공사 하면은 산비탈을 이렇게 절개하는 그런 공사들이 있지 않습니까. 그런 공사들에 대해서는 지금 무너지지 않았었더라도 2차적으로 이제 비가 오면 무너질 수 있는 조건이 되거든요.]

침수 피해 현장에서는 안전을 위한 신속한 대피가 최우선이라고 강조합니다.

[이송규/한국안전전문가협회 회장 : 규정은 없지만 제가 안전 입장에서 보면 (차량으로 들어온 물이) 운전자 발 정도 되면 (차량 밖 수위가) 종아리 정도 되지 않습니까. 그 정도 되면 이미 대피를 해야 합니다.]

지하도나 저지대에 함부로 들어가지 않고, 물에 젖은 쇠붙이는 감전 위험이 있는 만큼 장갑을 낀 채로 만져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