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림천 범람' 주민 대피 공지…밤사이 최고 100mm 더 온다

'도림천 범람' 주민 대피 공지…밤사이 최고 100mm 더 온다

제희원 기자

작성 2022.08.09 0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많은 비가 한꺼번에 내리면서 곳곳에서 하천이 넘쳐 주민들이 대피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산사태가 발생할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 도림천 인근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제희원 기자, 지금도 비가 많이 내리고 있습니까?

<기자>

저는 지금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도림천 인근에 나와 있습니다.

빗줄기가 조금 잦아드는가 싶더니 조금 전부터는 다시 거세지고 있습니다.

물바다가 된 도로에서 오도가도 못하는 차량들을 자정이 넘은 시간까지 계속 볼 수가 있었습니다.

또 곳곳에서 소방차 도움을 받아서 배수 작업을 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가장 많은 비가 쏟아졌다는 서울 동작구에는 시간당 141mm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도림천이 범람하면서 서울시는 저지대 주민들에게 대피 공지를 내리기도 했고 밤 9시를 기해 산사태 경보도 발령했습니다.

한강 홍수 통제소는 저녁 늦게 안양천 오금교와 중랑천 일대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한 데 이어 강남구 대곡교에도 홍수주의보를 추가 발령했습니다.

<앵커>

앞으로가 더 걱정인데, 밤사이 상황 어떨 것 같습니까?

<기자>

현재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내륙 산지 그리고 충남 북부 해안까지 호우특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밤사이에는 서울 남부와 경기 남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50에서 많게는 100mm까지 물폭탄이 예보된 상태이기 때문에 피해는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까지 서울 380mm, 광명 319mm, 부평 236mm의 비가 내렸고 철원 158mm, 화천 144.5mm 등 강원 지방에도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중부지방에 최대 350mm의 비가 내릴 수 있다고 예보한 상태입니다.

서울시는 호우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 집중 배차 시간을 30분씩 늘리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